2019.04.1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0.9℃
  • 맑음강릉 24.5℃
  • 구름많음서울 21.1℃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4.3℃
  • 구름조금울산 22.8℃
  • 흐림광주 19.1℃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17.4℃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대단지일수록 집값은 더 많이 떨어져

강남4구·양천구 일대 대단지 아파트가 하락세 주도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가장 큰 특징은 단지 규모와 비례해 가격 폭도 더 많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대단지일수록 집값이 더 떨어졌다는 얘기다.

 

특히 강남4구와 양천구 일대 대단지 아파트가 하락세를 주도했는데, 상당수가 재건축아파트여서 투자수요 감소가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114 리서치팀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호황기 시세를 리드했던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이 침체기에 들어서면서 가격 급등 피로감이 커진데다 대출규제의 영향을 강하게 받아 가격 하락폭이 커졌다”고 말했다. 


부동산114가 올 1분기 단지 규모별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을 분석한 결과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는 -0.95%의 변동률을 기록해 낙폭이 가장 컸다. 이어 △500~1,000가구 미만(-0.30%) △300~500가구 미만(-0.09%)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300가구 미만 소규모 단지는 0.17% 상승했다. 호황기에 거래가 활발해 가격이 급등했던 대단지 아파트가격이 침체기에 들어서 조정된 반면 가구 수가 적어 거래가 드문 소규모 아파트는 경기 영향을 덜 받은 것이다.


서울 자치구별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의 경우 작년 집값이 많이 올랐던 지역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강남구가 -2.22%로 가장 많이 하락했으며 △송파구(-2.09%) △양천구(-1.63%) △강동구(-1.26%) 순으로 집값이 떨어졌다. 대출규제와 경기 침체로 투자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강남4구와 양천구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들이 집값 하락을 견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