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8.6℃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2.1℃
  • 울산 10.8℃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3.0℃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현대건설-SK플래닛, 공동연구 협약

테헤란 237 현장서 시범 적용

 

현대건설과 SK플래닛이 지난 16일 서울 양재동에 위치힌 힐스테이트 갤러리에서 건설현장의 환경관리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건설업계 최초로 현대건설이 자체개발한 IoT 기반의 현장안전관리시스템인 하이오스(HIoS/Hyundai IoT Safety System)와 SK플래닛과 공동 개발하는 환경관리시스템을 연계해 현장 경영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건설현장에 미세먼지, 비산먼지, 소음, 진동 등을 측정할 수 있는 IoT 센서를 설치하고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현장 내 환경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종합적인 시스템을 개발한다.


특히 IoT 시스템은 현장 내 소음, 진동, 미세먼지, 비산먼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고 데이터 분석 지원이 가능해 현장 주변에 발생하는 환경 관련 사안 및 미세먼지 관련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 또 PC나 모바일로 실시간 알림을 제공해 현장 내 근로자들의 작업 환경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현재 현대건설은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테헤란 237 개발사업 현장에 온도, 습도 등을 감지하는 AWS 센서(기상 센서), 진동&기울기 센서, 미세먼지 센서, 비산먼지 센서 등을 설치해 시범 적용 중이며 연내 현장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기존 현대건설에서 개발한 하이오스와 연계해 근로자의 근무 환경 개선 및 안전 선진 문화를 구축하는데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 시범 현장을 비롯해 더 많은 현장에 적용해 효과적인 현장 관리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SK플래닛 관계자는 “공사현장 내 비산먼지, 소음 등의 실시간 모니터링과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현장 환경 관리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딥러닝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활용해 건설현장에 필요한 다양한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