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구름조금동두천 28.5℃
  • 맑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7℃
  • 흐림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7.1℃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정비사업이 분양 주도 입증

올 33곳 중 28곳 1순위 마감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분양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게 입증됐다. 지난해 분양시장에서도 재개발·재건축 단지들이 청약경쟁률 상위권을 차지한 데 이어 올해도 1순위 마감에 대부분 성공하고 있다.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재건축·재개발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재건축·재개발 단지 76곳 중 86.8%에 해당하는 66곳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했다.

 

이런 수요자들의 관심은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분양한 재개발·재건축 33곳 중 5곳을 뺀 28곳이 모두 1순위 청약에서 전타입 마감하는 결과를 보여줬다.

 

가장 많은 청약통장이 몰린 곳은 올 1월 공급한 대구 중구 남산4-4지구를 재개발한 ‘남산하늘채자이’로 4만6,469개의 통장이 몰려 평균 84.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주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가 평균 51.19대 1을 기록했다. 그 뒤로 대구 달서구 백조2차아파트를 재건축한 ‘상인 모아엘가 파크뷰’가 평균 47.38대 1를 기록했다. 수원 고등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인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는 평균 37.25대 1를 기록했으며 서울 은평구 응암3구역을 재건축 한 ‘백련산파크자이’는 평균 36.7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서 마감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경우 기존에 형성된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어 생활이 편리한데다 주거여건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까지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특히 공급도 많지 않고 희소성도 높아 인기가 꾸준하다”고 말했다.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