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2℃
  • 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선부3구역, 시 중재로 비대위와 협상 타결

 

경기 안산 선부3구역이 시의 중재로 비상대책위원회와 합의했다. 시는 선부동3구역 재건축사업을 반대해 온 주민을 상대로 협의를 진행한 결과 원활한 협의를 이끌어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로써 시청 인근을 덮은 현수막도 철거됐다.

 

지난해 7월부터 시청 앞에 집회신고를 하고 반대활동을 해 온 비대위는 지난 2일 시의회 민주당 송바우나 의원실에서 재건축조합과 시 직원 등이 참석한 자리에서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현금청산자와 미동의자 등이 상호 합의한 기간 내에 이주를 완료하고, 조합은 올 12월 이내 공가건물에 대해 더 이상 추가 철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조합이 비대위를 상대로 낸 소유권이전 소송은 이주가 끝나면 취하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합이 현재 진행 중인 공가 철거는 합의문 작성 시점까지 신고된 건으로 한정하며 비대위 역시 조합을 상대로 더 이상 소송을 제기하지 않기로 약속했다.

 

1년 동안 중재에 나선 시는 윤화섭 시장과 담당부서 국장 등 직원이 100여 차례 이상 주민과 조합을 만나 중재에 나섰으며 지난 2일 이뤄진 합의를 끝으로 갈등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다.

 

나선우 주거정비팀장은 “100여 차례 이상 중재와 설득을 통해 재건축 조합과 비대위 등의 합의를 이끌어냈다”며 “선부동2구역 재건축 민원도 원활하게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