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2℃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4.6℃
  • 맑음제주 15.9℃
  • 흐림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강남 재건축 상승세에 비강남 일반아파트까지 올라

 

 

서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값이 상승하면서 일반아파트 매매가격도 4주 연속 상승했다. 특히 비강남권 아파트까지 상승세가 확대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가격 변동률은 0.07%를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0.18%)와 일반 아파트(0.05%) 모두 지난주에 비해 상승폭이 확대됐는데 △송파(0.15%) △강남(0.14%) △양천(0.13%) △강동(0.12%) △노원(0.10%) △서초(0.07%)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 매매가격은 보합(0.00%)을 유지했다. 신도시의 경우 실거주 수요가 거래에 나서면서 △분당(0.04%) △김포한강(0.01%) △위례(0.01%) 순으로 올랐다.

 

전세가격은 서울과 신도시가 각각 0.02%, 0.01% 오른 반면 경기ㆍ인천은 0.01% 하락했다. 서울 집값이 한 달간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집값 바닥론이 힘을 얻고 있다. 더 이상 집값이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형성된데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지연에 따른 신규공급 감소가 예상되면서 실수요자들의 매수세도 살아나고 있다.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이번 주에는 매수심리가 회복세를 보이며 매도자 우위 시장으로의 전환 동향이 감지됐다”며 “집값이 바닥권을 벗어났다는 인식에 실수요가 거래에 나서자 매도자들은 매물을 거둬들이거나 호가를 높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