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3℃
  • 구름많음대구 25.7℃
  • 흐림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5.6℃
  • 흐림제주 22.0℃
  • 구름많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태평동5구역, 조합설립 세 번째 도전

조합장에 김한길씨 당선

 

대전 중구 태평동5구역이 조합설립을 위한 세 번째 도전에 나섰다. 태평동5구역 재건축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9일 창립총회를 열고 김한길씨를 조합장으로 선출했다.

 

앞서 지난 2017년 9월 태평동5구역은 창립총회를 열고 조합설립을 신청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39명을 제외한 채 동의율을 산정하면서 요건 미달로 자진 철회했다.

 

이후 작년 10월에도 창립총회를 열었지만 동의서를 징구할 때 안내해야 할 추정분담금 내역이 누락된 사례가 발견되면서 구청으로부터 보완요청을 받았다. 결국 2차 창립총회까지 무효가 되면서 추진위는 동의서 보완과 함께 추가동의율 확보에 나선 것이다. 이번에 약 9개월의 시간이 걸린 끝에 동의율 78%를 확보해 창립총회를 개최할 수 있었다.

 

김 조합장 당선자는 “구청에서 보완요청을 받은 동의서를 제외하고도 조합설립동의율을 달성했기 때문에 보완서류까지 더하면 동의율은 80%를 넘길 것”이라며 “그동안 사업추진이 지연된만큼 앞으로는 빠르게 재건축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합이 설립되면 곧바로 시공자 선정에 나설 계획이다. 이미 대형 건설사부터 지역 건설사까지 태평동5구역 수주를 위해 물밑에서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태평동 365-9번지 일대 태평동5구역은 면적이 16만256㎡로 여기에 2,408세대의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인근 1㎞ 반경 안에 도시철도 1호선과 충청권 광역철도의 환승역인 용두역이 신설될 예정이어서 인근 오룡역과 함께 더블 역세권을 형성하게 된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