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분양가상한제 압박에 재건축 아파트값 뚝뚝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가시화되면서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뚝뚝 떨어지고 있다. 주요 재건축·재개발단지들을 중심으로 수익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도 급제동이 걸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9% 상승해 지난 주(0.10%) 대비 소폭 둔화됐다. 재건축의 경우 지난 주 0.30%에서 이번 주 0.11%로 0.19%p 축소됐다. 다만 신도시와 경기·인천의 매매가격은 아직까지 별다른 움직임 없이 보합(0.00%)을 기록했다.

 

서울은 △송파(0.49%) △노원(0.13%) △강남(0.07%) △영등포(0.07%) △성북(0.05%) △성동(0.05%) △광진(0.04%) △종로(0.04%) 순으로 상승했다.

 

전세가격은 여름 휴가철 영향으로 전주보다 더 조용해진 분위기다. 서울이 0.01%, 신도시 0.00%, 경기ㆍ인천이 -0.01%를 기록했다.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한국은행이 3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p 인하하면서 부동산시장에 유휴자금이 유입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면서도 “대출규제가 여전하고 분양가상한제 도입까지 임박한 상황이어서 서울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크게 축소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