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2.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5℃
  • 구름조금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단독] 추진위서 선정한 설계자는 조합에 승계 가능

국토부, 서울시 질의에 관원회신
정비업체는 불가-설계자는 가능

운영규정 상 업무범위 한정 없고
설계업무 정비사업 전반 이어져

법제처 ‘정비업체 승계 불가론’
설계자 확장 해석 논란 종지부

 

추진위원회에서 선정한 설계자를 조합에 승계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이 나왔다. 업계에서는 법제처의 ‘정비업체 조합 승계 불가’ 해석을 확장 해석해 설계자도 조합에 승계할 수 없다는 주장이 있어왔다. 하지만 이번 유권해석으로 설계자의 승계 여부에 대한 논란은 종지부를 찍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일 서울시에 정비업체 및 설계자의 조합 승계 여부에 대한 관원 회신을 보냈다. 서울시 주거정비과는 지난달 1일 국토부에 “추진위원회에서 선정한 정비업체가 조합에 승계되는지 여부”와 “추진위원회에서 선정한 설계자가 조합에 승계되는지 여부”를 질의했다. 지난 9월 법제처가 추진위서 선정한 정비업체의 업무 범위를 추진위에 한정해야 한다고 해석한 이후 설계자에 대한 승계 여부가 논란이 일자 국토부에 해석을 의뢰한 것이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우선 정비업체의 경우 추진위가 선정한 정비업체는 조합에 승계되지 않는다는 법제처와 동일한 해석을 내렸다. 운영규정에 따르면 정비업체는 추진위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 만큼 해당 업무범위를 초과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추진위에서 선정한 설계자는 운영규정에서 업무범위를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지 않아 조합에 승계된다고 해석했다. 설계업무의 특성상 정비사업 전반에 걸쳐 연속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추진위 단계로 한정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의 회신으로 설계자의 승계 여부에 대한 논란은 사라지게 됐다. 그동안 업계에서 법제처가 “정비업체를 조합에 승계할 수 없다”는 해석을 내린 이후 설계자의 승계 문제에 대해 논란이 있어왔다. 일부에서 법제처의 해석을 설계자로 확장해 ‘승계 불가론’을 주장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토부가 “설계자 조합 승계 가능” 해석을 내리면서 설계자를 승계한 조합에서는 걱정을 한시름 놓게 됐다.

 

다만 전문가들은 국토부가 법제처의 ‘정비업체 승계 불가론’을 그대로 인용한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법무법인 조운의 박일규 대표변호사는 “업무 연속성 유지의 필요성은 설계자보다 추진위나 조합의 업무를 포괄적으로 대행하는 정비업체가 오히려 크다고 볼 수 있다”며 “추진위 단계에서 선정한 정비업체와 설계자는 결론이 동일해야 하는데 정비업체만 승계가 불가능하다고 해석하는 것은 논리일관성 측면에서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