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7.4℃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12.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5℃
  • 구름조금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서울 공급 10채 중 7채는 재개발·재건축으로 공급

 

 

전국에서 새로 분양하는 아파트 상당량이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해 나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경우 10채 중 7채가 정비사업 물량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 분양물량 중 정비사업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28%로 관련 통계 집계 이래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다만 연말물량까지 고려하면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서울의 경우 분양물량의 76%가 정비사업에 해당돼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지연될 경우 공급감소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다음으로 △부산(68%) △광주(56%) △대전(50%) 등 지방광역시를 중심으로 정비사업 공급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재개발과 재건축을 통해 공급되는 아파트 단지는 일반적으로 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교육환경이나 교통, 업무, 상업시설 등의 생활 기반시설이 비교적 잘 갖춰져 있는 장점이 있다.

 

반면 정비사업의 최대 단점은 실제 공급량이 택지지구 대비 부족하다는 점이다. 신도시 같은 택지지구의 경우 전체 세대수가 100% 일반공급이지만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은 전체 세대의 10~30% 정도가 일반공급에 해당된다. 예를 들어 아파트 단지가 1,000세대 규모에 해당되더라도 조합원 물량을 제외하면 일반분양 물량은 300가구 미만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는 의미다.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서울처럼 한정된 권역에서 대부분의 주택 공급을 정비사업에 의존할 경우 소비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신규 주택이 원활하게 공급되기 쉽지 않은 문제가 있다”며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서의 대규모 택지지구 조성을 통한 공급확대가 필요한 이유”라고 말했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