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5.7℃
  • -강릉 7.0℃
  • 흐림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7.2℃
  • 구름조금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6.9℃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7.8℃
  • -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6.6℃
  • -강화 5.7℃
  • -보은 5.3℃
  • -금산 5.8℃
  • -강진군 7.5℃
  • -경주시 7.2℃
  • -거제 7.3℃
기상청 제공

아파트 전셋집 구하기 전략… 출구가 보인다!

부동산114 분석 결과

전국적으로 전세시장이 안정세를 이어가면서 올해 하반기 전세 재계약을 앞두거나 월세에서 전세로 갈아탈 임차인 입장에서는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2017년 상반기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0.64%로 2012년 상반기(0.39%) 이후 가장 낮은 변동률을 기록할 만큼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다. 


매매가격 대비 80%에 육박한 높은 전세가율로 인해 전세금에 대한 부담은 여전하지만 전세가격 오름폭은 주춤해져 전세시장 여건은 나쁘지 않다. 아파트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이 줄어들고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 나면서 임차인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규 아파트 입주 단지에서 과거보다 전세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2017년 상반기 전월세 거래량이 많은 상위 10개 단지의 거래 특징과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을 통해 아파트 전셋집 구하기 전략을 살펴봤다. 


▲서울 전세시장 변수 ‘이주수요’, 인근 지역 전셋값 상승 압박=서울 전세시장은 상대적으로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넉넉하지 않은 가운데 재건축·재개발 이주수요가 시장의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2017년 상반기 서울에서 전월세 거래량이 많은 단지들도 이주수요가 발생하는 강남, 강동, 송파 등지에 집중되어 있다. 


2017년 상반기(1~5월까지) 전월세 거래량이 많은 아파트 1위는 서울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가 차지했다. 전월세 거래량은 월세 114건, 전세 454건으로 전체 568건 집계됐다. 전체 단지 규모인 3,658가구 대비 15.5%를 차지할 만큼 거래건수가 많았다. 2017년 1월부터 입주를 시작하면서 전월세 매물이 많이 나왔기 때문이다. 강동구는 상일동 고덕주공 아파트들이 이주를 진행하면서 임차 수요가 늘어난 영향도 크다. 2위는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다. 전월세 거래량은 월세 81건, 전세 203건으로 전체 284건 거래됐다.


▲1월부터 잔금대출 강화 영향? 새 아파트 전세 거래 비중 높아져=경기도는 2기신도시나 택지지구에서 대규모 아파트 입주물량이 이어지면서 전세 매물이 넉넉한 편이다. 경기도는 전월세 거래량 상위 5위까지 입주 1년차 새 아파트들이 휩쓸었다. 이는 올해 1월부터 집단대출 중 잔금대출에 대해 상환능력 평가와 분할상환을 의무화하는 내용으로 여신 기준이 강화돼 집주인들이 자금 부담을 줄이고자 월세에서 전세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모습이다. 


2017년 입주 아파트의 전월세 거래량 중 전세 비중은 지난해 입주단지보다 전반적으로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에서 2017년 상반기 전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1위는 양주신도시에서 2016년 12월 첫 입주를 시작한 옥정센트럴푸르지오로 집계됐다. 전월세 거래량은 단지전체(1,862가구)의 16.1%를 차지한 300건이다. 전세 거래량은 177건으로 59%를 차지했다. 


2위는 올해 1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김포 한강센트럴자이1단지로 238건 거래됐다. 전월세 거래량 중 전세 비중은 68.5%를 기록했다. 3월부터 입주를 시작한 하남시 풍산동 미사강변센트럴자이의 전세 비중은 83.3%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전월세 거래량 전체 144건 중 전세 거래량은 120건으로 집계됐다.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은 감소세=올해 하반기 전세 재계약을 앞두고 있다면 2년 전보다는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아파트 전세시장이 안정세를 보여 상반기 재계약 증액 비용도 예년에 비해 감소했다. 2017년 상반기 아파트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은 1,413만원으로 2015년(4,379만원) 대비 2,966만원 가량 줄어 들었다. 2년 전 아파트 호당 평균 전세가격(2억2,906만원) 대비 2017년 상반기는 2억4,319만원 수준을 보였다.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 부담이 가장 큰 서울은 2년 전 8,696만원을 집주인에게 추가로 지불했다면 2017년 상반기는 3,137만원으로 63% 이상 부담이 줄었다. 대구와 경북은 전세가격이 떨어지면서 오히려 전세금을 돌려받거나 가격을 낮춰서 이사를 갈 수 있다. 2년 전 대구 아파트 호당 평균 전세가격이 2억2,122만원인 반면 2017년 상반기는 2억1,411만원으로 711만원 줄었다. 경북 전세 재계약 증액 비용은 65만원 감소했다. 


▲올해 하반기 새 아파트 전세 찾는다면… 이 단지 꼭!=서울에서 하반기 500가구 이상으로 단지 규모가 큰 아파트들이 강동, 성북, 영등포, 중구 등 일대 포진되어 있다. 입주물량이 1천가구 이상 지역은 강동구(1,686가구), 영등포구(1,419가구), 중구(1,341가구) 등 3개 지역이다. 경기도는 신규 입주물량이 풍부하기 때문에 전세 매물에 여유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일반아파트(임대제외) 입주물량은 6만6,000여가구로 2004년 하반기(7만5,983가구) 이후 13년 만에 최대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