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목)

  • -동두천 -4.4℃
  • -강릉 -1.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0.7℃
  • -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4.3℃
  • -강화 -5.5℃
  • -보은 -10.0℃
  • -금산 -10.5℃
  • -강진군 -1.8℃
  • -경주시 -5.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서울 사람들 짐 싸서 경기도로 간다


최근 서울을 떠난 내집마련 수요자들이 값싸고 쾌적한 환경을 갖춘 경기도 새 아파트로 몰리고 있다. 올해 서울시는 인구 천만시대를 종료했다. 서울시청 인구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인구는 2010년 1,057만5,447명까지 늘어 최고점을 찍은 이후 매년 감소세를 보이다 올해 2분기에는 991만4,384명까지 떨어졌다. 서울을 벗어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경기도로 이동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을 떠나 순이동한 인구는 14만257명에 달했으며 그 중 97.2%에 해당하는 13만6,403명이 경기도로 전입했다.


이들이 서울을 떠나 경기도를 선택한 이유는 서울 집값이 치솟으면서 내집마련은 커녕 전세금 마련도 어려워지자 수요자들이 서울과 인접해 출퇴근이 편리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집값까지 저렴한 경기도 아파트로 눈길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자료를 살펴보면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올해 7월 전용 3.3㎡당 1,659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주택보증 통계정보에 따른 7월 경기도 아파트 분양가격은 전용 3.3㎡당 1,197만원으로 서울 전세가보다 462만원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아파트 전용 84㎡ 기준으로 산정을 해보면 서울에서 전세를 사는 비용으로 경기도에서는 아파트를 사고도 1억1,760만원 가량이 남는 셈이다.


이렇다보니 분양시장에서 경기도 아파트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특히 서울과 인접해 있으면서도 교통이 편리한 택지지구 아파트는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우수한 청약률을 기록하고 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