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2.6℃
  • -강릉 3.4℃
  • 연무서울 -1.4℃
  • 박무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1.3℃
  • 맑음울산 5.1℃
  • 연무광주 1.7℃
  • 맑음부산 7.7℃
  • -고창 -1.3℃
  • 연무제주 8.7℃
  • -강화 0.8℃
  • -보은 -3.6℃
  • -금산 -4.1℃
  • -강진군 1.7℃
  • -경주시 -0.4℃
  • -거제 6.5℃
기상청 제공

최근 5년간 청약경쟁률 보니… 한강 가까우면 분양도 江세

강남 3구와 영등포구 등 높아
최근 부동산 트렌드와도 부합
규제강화 이후에도 인기 여전

한강 접근성이 청약결과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결제원 자료를 토대로 서울의 최근 5년간(2012년 9월 13일~2017년 9월 12일 기준) 1순위 청약경쟁률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강남3구와 용산구, 마포구, 동작구, 영등포구 등 한강에 접해 있는 자치구들의 청약 경쟁률이 대체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도봉구, 강북구, 구로구 등 한강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역은 상대적으로 청약경쟁률이 낮았다. 


자치구별 순위로는 강남구가 25.68대 1로 가장 높았고 서초구 24.3대 1, 용산구 22.6대1, 송파구 22.03대 1, 마포구 21.77대 1, 동작구 20.58대 1, 영등포구 14.91대 1 등의 순이었다. 도봉구는 0.42대 1로 서울 자치구 중 가장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결과는 ‘한강’이 삶의 질을 추구하는 최근의 부동산 트렌드에 부합하고 한강에 접해 있는 지역들이 강남, 여의도 등 업무단지와 가까워 높은 인기를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강은 서울의 중심부를 가로지르고 있어 부동산시장에서 차지하는 상징성도 크다. 


최근 1년간 청약경쟁률에서도 이러한 현상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한강 조망이 가능하거나 접근성이 가까운 지역들이 높은 경쟁률을 보인 것. 지난해 11.3대책과 올해 6.19대책, 8.2대책 등 규제가 강화된 시점 이후에도 여전히 많은 수요자들이 집중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한 결과다. 한편 연내에도 영등포구, 마포구 등 최근 청약경쟁률이 높고 한강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에서 분양이 예정돼 있다. 


한화건설은 영등포구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을 오는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5~지상30층 총 296가구로 아파트는 전용면적 29~84㎡ 185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21~36㎡ 111실이며 상업시설도 함께 갖추고 있다. 이 중 아파트 148가구와 오피스텔 78실을 일반에 분양한다. 지하철 5호선 영등포시장역 2번 출구와 단지가 직접 연결돼 초역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고 도보로 1·2·9호선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샛강생태공원과 여의도한강공원이 가깝고 도보거리에 타임스퀘어,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이마트, 빅마켓 등 다양한 대형 쇼핑시설이 위치해 있다.


현대건설은 오는 10월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신길9구역 힐스테이트’를 분양한다. 전용 42~114㎡ 총 1,464가구 중 69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지하철 7호선 신풍역과 보라매역이 가깝다. 대영초, 우신초, 대영고 등이 주변에 있다. 한강, 여의도업무지구가 가깝다.


KCC건설은 하반기 서울시 동작구 동작동 동작1구역을 재건축해 ‘이수교 2차 KCC스위첸’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59~84㎡ 총 366가구 중 18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지하철 4호선 동작역이 도보 10분거리에 있다. 동작초·중학교, 경문고등학교 등 학교가 도보권에 위치한다.


삼성물산은 오는 12월 서초구 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명과 전용면적은 미정이며 총 1,276가구 중 일반분양은 192가구다. 인근에 ‘래미안 에스티지’, ‘래미안 에스트지S’ 등과 함께 래미안 브랜드타운이 형성된다.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을 걸어서 이용가능하다. 서이초, 서운중 등의 학교도 도보로 통학할 수 있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