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5.7℃
  • -강릉 9.2℃
  • 구름조금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7.0℃
  • 구름많음대구 9.2℃
  • 연무울산 10.8℃
  • 연무광주 9.0℃
  • 맑음부산 12.2℃
  • -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1.4℃
  • -강화 4.2℃
  • -보은 6.4℃
  • -금산 6.3℃
  • -강진군 10.3℃
  • -경주시 9.7℃
  • -거제 12.3℃
기상청 제공

분양 열기 서울보다 뜨겁다… 지방 청약 경쟁률 ‘올킬’

조정지역인 부산·대구·세종
서울 뺨치는 청약경쟁률 입증
11월 10일부터 전매제한 강화


지난해 말부터 각종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가운데 올해에는 수도권보다 지방광역시의 청약 열기가 더 뜨거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전문 리서치회사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9월까지)를 토대로 지역별 아파트 평균 청약 경쟁률 조사한 결과 전국 평균 청약 경쟁률은 12.76대1로 집계됐으며 이중 대구, 부산, 세종시의 경쟁률이 유난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광역시가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인 99.77대1, 부산광역시는 58.35대1, 세종특별자치시 54.36대1이었고 이어 광주광역시(24.10대1), 대전광역시(22.97대1), 서울특별시(14.81대1) 순이었다. 한 자리 수 경쟁률은 전라북도(6.93대1), 경기도(6.50대1), 경상남도(6.41대1), 울산광역시(6.17대1), 강원도(5.24대1), 인천광역시(3.67대1), 제주특별자치도(2.85대1), 경상북도(2.65대1), 전라남도(1.93대1), 충청북도(1.53대1), 충청남도(0.56대1)였다.


사업지별 청약 경쟁률도 상위권은 부산과 대구 등 지방광역시 차지였다. 지난 7월 부산에서 분양된 ‘e편한세상2 오션테라스E3’는 평균청약 경쟁률이 455.04대1로 가장 높았으며 대구의 ‘대구 범어네거리 서한이다음’은 280.06대1을 기록했다. 청약 경쟁률 3자리 수 단지 총 17곳 중 지방광역시를 제외한 곳으로는 신반포센트럴자이(서울)가 유일하다.


이처럼 지방광역시가 서울보다 분양 시장의 열기가 더 뜨거운 이유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전매제한이 가능하다는 점, 지역거주 우선공급제도의 거주기간이 짧다는 등을 손꼽을 수 있다.


또 최근까지 발표된 부동산 대책을 살펴보면 8·2대책 및 후속대책에서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비수도권 지역은 세종시, 대구 수성구만 해당되며 조정대상지역도 부산 7개구와 세종시로 한정되어 있다. 여기에 지방 민간택지에는 전매제한기간이 사실상 없다는 이유도 분양권 시장과 청약시장 활성화를 불러왔다.


다만 10·24가계부채종합대책이 발표되고 11월 10일 이후 지방광역시에서도 전매제한이 적용되는 등 분양 시장의 환경이 바뀔 예정이어서 앞으로 시장은 실수요자 위주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청약제도와 전매제한이 엄격해지면 주택 수요자들이 청약 통장을 쓸 때 이전보다 더 신중해 질 수 밖에 없어서다. 


이밖에 올해 지방 중소도시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현저히 낮고 미달되는 곳도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소위 ‘되는 곳은 되고, 안되는 곳은 안되는’ 청약 양극화가 더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당장 11월 10일부터 전매제한 강화를 앞 둔 가운데 지방광역시에서는 실수요자들이 관심 가질 만한 입지의 분양 물량이 대기 중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호반건설과 중흥건설은 광주 동구 계림동에서 ‘광주 그랜드센트럴’을 10월 중 선보인다. 계림8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지하2∼지상34층 19개동 총 2,336가구,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59∼119㎡의 1,739가구이다. 광주역을 비롯해 지하철 1호선 금남로 4·5가역이 가깝고 제2순환도로와 호남고속도로 이용이 편리하다. 대규모 단지로 중앙 테마광장, 조경 공간 등 쾌적한 아파트로도 조성된다. 


한신공영은 세종시 나성동에서 주상복합단지 ‘2-4생활권 한신더휴(H01, H02블록, 가칭)’를 12월경 분양할 예정이다. 2개 블록의 총 1,031가구 규모이다. 이 일대는 고층 주상복합단지들이 들어서 세종시의 랜드마크 주거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또 단지가 들어서는 2-4생활권은 주변으로 다양한 정부 기관 및 기업체가 입주해 있고 상업시설 밀집지역이어서 생활편의시설 이용이 쉬울 전망이다.

홍영주 기자 hong@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