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7.2℃
  • -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5.4℃
  • 구름조금대전 7.9℃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1.1℃
  • 연무광주 10.8℃
  • 연무부산 13.3℃
  • -고창 7.1℃
  • 구름조금제주 10.9℃
  • -강화 5.0℃
  • -보은 7.7℃
  • -금산 7.3℃
  • -강진군 9.8℃
  • -경주시 10.9℃
  • -거제 11.7℃
기상청 제공

HOT 입찰체크

영통2구역 현설에 10개사 참여

내달 8일 입찰마감 진행



경기도 수원시의 최대어로 손꼽히는 영통2구역이 현장설명회에 다수의 건설사가 참석하면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영통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상조)는 지난 6일 조합 사무실에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 결과 총 10개 건설사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참석 건설사는 △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대방건설 △한양 △GS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SK건설 △대우건설(이상 접수순) 등이다.


이 구역은 일반경쟁입찰(도급제) 방식으로 시공자 선정이 진행되는 만큼 2개사 이상이 참여하면 시공자를 선정할 수 있다. 현재 조합에서는 오는 27일 입찰을 마감해 경쟁이 유효하면 내달 16일 1차 합동설명회를 거쳐 23일 2차 합동설명회 및 시공자 선정 총회를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조 조합장은 “다수의 건설사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시공자 선정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최근 과열경쟁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과도한 홍보보다는 품질로 승부할 수 있는 참여조건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897번지 일원에 위치한 영통2구역은 매탄주공4단지와 5단지를 통합해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세대수가 2,400여세대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장인 만큼 재건축을 통해 건설되는 아파트도 약 4,100세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에 따라 공사비는 약 8,000억~9,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영통2구역은 광교신도시와 인접해 있는데다, 기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우수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효원공원과 인계예술공원, 매탄공원 등 다양한 공원도 조성되어 있으며, 수원시청과 영통구청 등 행정청과 편의시설도 이용하기 편리하다.


한편 조합의 사업계획에 따르면 영통2구역은 대지면적 21만186.4㎡에 건폐율 18.13%, 용적률 259.98%를 적용해 총 4,096세대를 건설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로는 △59.9㎡(24평형) 1,359세대 △84.9㎡(33평형) 1,791세대 △114㎡(42평형) 946세대 등으로 구성된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