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문성 갖춘 업체 선정해야 사업에 도움”

윤해동 에코빌이앤지 소장 강의

이혁기 기자2017.11.10 09:54:51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 등 다양한 심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따라서 준비가 부족한 일부 조합들은 재심의를 받아야 하는 상황도 발생하기 마련이다. 전문가들은 전문성을 갖춘 협력업체들의 도움을 받아 사업지연을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한국주택정비사업조합협회(이하 한주협)은 지난 7일 윤해동 에코빌이앤지 소장이 강사로 나선 가운데 정비사업 아카데미 시즌3의 제7강으로 ‘사업시행인가를 위한 협력업체의 종류 및 역할’에 대해 강의했다.


우선 강의에서는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위해 필요한 협력업체의 종류와 역할 및 업무내용 등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교통영향, 범죄예방대책 등 각종 심의와 평가에 대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례로 교통영향평가는 정비사업 진행으로 인해 변화되는 차량소통, 주차, 보행안전 등 교통흐름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한 후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게 골자다. 이에 따라 교통영향분석·개선대책 수립업체를 미리 선정할수록 설계완성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사업 단계별로 받아야 할 심의가 다르기 때문에 사전에 전문성을 갖춘 협력업체를 선정해 준비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도 나왔다.


실제로 건축심의 전에는 환경영향평가, 교통영향평가, 경관계획, 친환경, 정비기반시설, 측량, 지질조사 흙막이 설계, 석면조사 등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협력업체의 도움이 필요하다. 


또 사업시행인가 접수 전에는 소음영향평가, 사전재해영향성검토, 수질오염총량제,세입자 현황조사 및 이주관리대책, 문화재지표조사 등의 업무를 진행할 협력업체가 필요하다.


윤 소장은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위한 건축심의를 통과하지 못하면 재심의를 받아야하는 관계로 장기간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며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수십 개에 달하는 심의와 평가를 받아야하기 때문에 사전에 전문성을 갖춘 협력업체를 선정하는 등 철저한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주협은 오는 14일 정비사업 아카데미 시즌3 제8·9강 강의를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제8강으로 ‘정비사업의 특화전략과 시장의 변화’를, 제9강은 ‘정비사업과 신탁’을 주제로 강현일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소장이 강사로 나선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