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내달 8일까지 입찰공고 내면 현 시공자 기준 적용

국토부, 새 기준 적용시점 유권해석

심민규 기자2018.01.26 11:10:42

내달 8일까지 시공자나 정비업체 선정 입찰공고를 낸 조합들은 현행 기준대로 선정 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가 개정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의 시공자·정비업체 선정 관련 규정은 법 시행 후 입찰공고를 진행하는 경우부터 적용된다는 유권해석을 내렸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공자 선정절차 진행 여부를 두고 논란이 됐던 반포주공1단지3주구 등은 현행 기준에 따라 예정대로 시공자를 선정할 수 있게 됐다.


내달 9일 시행에 들어가는 도시정비법에 따르면 시공자 등을 선정할 때에는 일반경쟁을 의무화하고, 일정 규모를 초과하는 계약의 경우 전자조달시스템을 이용해야 한다. 또 부칙에는 “시공자나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의 경우에는 이 법 시행 후 최초로 시공자나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를 선정하는 경우부터 적용한다”고 시행 시기를 규정했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이 법 시행 후 최초로 선정하는 경우’에 대한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었다. 최초로 선정하는 경우가 선정절차를 시작하는 시점인지, 선정절차를 완료한 시점인지를 두고 이견이 발생한 것이다. 


문제는 후자의 경우 현재 시공자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구역들이 당분간 시공자를 선정할 수 없게 된다는 점이다. 현재 입찰공고나 현장설명회, 입찰마감 등의 절차를 진행하고도 2월 9일 전에 선정 총회를 개최하지 못한다면, 다시 선정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해석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토부는 “시공자나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최초의 대외적인 절차인 입찰공고 등의 절차를 이 법 시행 이후 추진하는 경우로 봐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즉 법 시행일인 2월 8일까지 입찰공고 등을 진행했다면 새 법을 적용받지 않는 것으로 풀이된다.

심민규 기자 smk@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