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확 바뀐 수주전 양상… 대구·대전 등 지방이 뜨겁다

반포3주구 또 유찰… 서울 물량 급감

이혁기 기자2018.02.01 14:05:16


올해 상반기 건설사들의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수주 경쟁 무대는 지방이 될 전망이다.  


서울의 경우 지난해 말 강남권을 중심으로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하기 위한 수주 물량이 대거 쏟아지면서 올해 시공자 선정에 돌입하는 사업장은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의 시선은 지방 알짜배기 사업장으로 옮겨가는 모양새다.


지난해 말 서울지역은 강남권을 중심으로 올해 초 초과이익환수제 부활이 예고되면서 제도 적용을 피하기 위한 시공자 선정 열풍이 이어졌다. 


시공자 선정을 마친 후 지난해 말까지 관할 지자체에 관리처분인가 신청서를 접수해야만 올해 초 부활한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하반기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한신4지구, 신반포13·14·15차 등 강남권 주요 사업장으로 꼽히는 곳들은 일제히 시공자 선정에 돌입했다. 더욱이 이들 사업장 중에는 공동시행방식으로 사업방식을 전환하면서까지 시공 파트너 선정에 주력하는 곳들도 증가했다. 그 결과 올해 서울은 정비사업 수주 물량이 급격하게 감소했고, 서울 강남권에 위치한 재건축사업장조차도 건설사들의 관심 대상에서 벗어난 모양새다. 최근 반포주공1단지 3주구가 시공자 선정을 위한 입찰에서 2번째 유찰된 것이다. 


이처럼 해가 바뀌면서 건설사들의 관심은 지방으로 집중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새해 가장 먼저 시공권의 주인의 행방이 가려진 곳 역시 지방 지역이다. 지난달 6일 롯데건설이 안산 중앙주공5단지 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확보하면서 올해 첫 수주 포문을 열었다. 이후 지난달 20일 한동안 정비사업 시장에 참여가 뜸했던 극동건설이 천안 다가주공4단지 재건축사업을 수주한 데 이어 지난달 27일에도 대우건설이 인천 학익3구역 재개발 시공권을 확보했다.


특히 건설사들이 지난 몇 년간 미온적인 방응을 보였던 대전에서도 치열한 수주 경쟁이 치러졌다. 지난달 20일 SK건설은 뜨거운 수주 열기 속에 대전 중촌동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이러한 열기는 대구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2일에는 호반건설이 정비사업 시장에 첫 진출하면서 대구 내당동 재건축사업 시공권을 거머쥐었다. 오는 7일에는 신암1구역 재개발 시공권을 두고 포스코건설·호반건설이 컨소시엄을 이룬 포스코사업단과 코오롱글로벌이 경쟁을 펼친다. 3월에도 대현2동 강변주택 재건축조합이 시공자 선정 총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