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1 (수)

  • -동두천 -4.0℃
  • -강릉 -0.5℃
  • 맑음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1.7℃
  • 흐림대구 1.0℃
  • 흐림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4.3℃
  • -고창 -0.6℃
  • 흐림제주 5.1℃
  • -강화 -1.9℃
  • -보은 -2.7℃
  • -금산 -1.9℃
  • -강진군 1.1℃
  • -경주시 1.8℃
  • -거제 4.5℃
기상청 제공

김부총리 “재건축 연장, 종합 검토 필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건축 연한 연장 등 정부의 정책 엇박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달 18일 주거복지협의체 회의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구조 안정성 문제가 없음에도 사업 이익을 얻기 위해 사회적 자원을 낭비한다는 문제제기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건축물의 구조적 안전성이나 내구연한 등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해 대해 대다수 언론들은 김 장관이 강남 재건축 단지들의 집값을 잡기 위해 재건축 허용 연한을 최대 40년으로 늘리는 방안을 시사한 것으로 보도했다. 


하지만 이후 26일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김 부총리는 김 장관과 달리 신중론을 펼쳤다. 공급물량이 줄어들 가능성과 강남보다 강북이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점 등을 예로 들면서 “신중히 검토할 사안으로 지금으로서는 정해진 정책이 아니다”고 언급한 것이다. 


결국 해당 주무부처 장관과 부총리간 견해가 다른 것으로 보도되면서 정부의 엇박자 정책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김 부총리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듣기에 따라서는 다소 결이 다를 수도 있지만 큰 틀에서 재건축 연한 연장 문제는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라며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공통된 의견”이라고 엇박자 논란을 진화하고 나섰다. 같은 날 국토부도 해명자료를 통해 “부총리 말씀은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이 아니다는 점을 말씀하신 것”이라며 “구조안전 확보나 주거환경 개선 등 재건축사업의 본래 목적과 제도개편 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에서 재건축 가시권에 있는 1987∼1991년에 준공된 아파트는 총 24만8,000가구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강남 3구의 아파트는 3만7,000가구(14.9%) 수준이다. 강남보다는 비 강남권의 아파트들이 연한 강화의 피해를 더 많이 보게 되는 셈이다. 재건축 연한 연장이 결정되기까지 사회적 논의가 더 필요해 보이는 부분이다.

박노창 기자 park@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