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2 (월)

  • -동두천 7.8℃
  • -강릉 14.8℃
  • 연무서울 8.7℃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2.9℃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10.9℃
  • 연무부산 11.4℃
  • -고창 10.1℃
  • 연무제주 11.7℃
  • -강화 6.9℃
  • -보은 7.3℃
  • -금산 7.7℃
  • -강진군 6.1℃
  • -경주시 11.1℃
  • -거제 11.9℃
기상청 제공

대전 도마변동3 재개발 수주 경쟁 본격화

도급순위 상위권 건설사 대거 출전
용적률 혜택 업은 지역업체도 가세


연초부터 불붙은 정비사업 수주전이 대전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사업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 대형건설사들을 포함한 중견건설사들까지 참여하면서 수주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조합(조합장 나문찬)은 지난 20일 시공자 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 대형건설사와 중견건설사를 포함해 모두 15개사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설에 참여한 건설사는 현대건설,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SK건설, 한화건설, 계룡건설산업, 한양, 반도건설, 대방건설, 우미건설, 금성백조주택, 극동건설(2017년 기준 건설사 도급순위 순) 등이다.

우선 현설에 참여한 상위 10대 건설사들은 브랜드 파워를 앞세워 수주에 임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설에 참여한 건설사 중 현대건설(2위), 대우건설(3위), 포스코건설(5위), GS건설(6위), 현대엔지니어링(7위), 롯데건설(9위), SK건설(10위) 등은 도급순위 10위권 내에 속한다.

이중 대전지역에 한동안 아파트 공급이 없었던 대우건설의 적극적인 수주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택공급실적 1위이며, 최근 정비사업 수주전에서 모두 승리를 거둔 대우건설은 도마변동 3구역을 자사의 대전시 최초 정비사업지로 선정하여 반드시 대전시내 최고의 랜드마크로 건립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또 지난해 서울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사업을 수주하면서 단숨에 정비사업 수주 실적 1위로 올라선 현대건설도 도마변동3구역에서 활발한 수주 활동을 벌이고 있다. GS건설 역시 도마변동3구역 시공권 확보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서울 한신4지구 재건축 등 굵직한 사업장들을 수주하면서 2011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롯데건설은 지난 1월 경기 안산주공5-1구역 재건축사업 시공 파트너로 선정되면서 건설사들 중 올해 가장 먼저 정비사업 시공권을 확보했고, SK건설은 최근 대전 중촌동1구역 재건축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한 상태다.

반면, 금성백조주택, 계룡건설산업 등 중견건설사들은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를 앞세워 수주전에 가세했다. 지역업체 용적률 인센티브로 대형사보다 약한 브랜드파워 부문을 보완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대전시는 참여비율에 따라 5%까지 용적률 상향이 가능하다.

한편, 조합은 예정대로 내달 19일 입찰을 마감할 계획이다. 입찰마감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건설사들간에 컨소시엄 구성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당초 조합은 입찰공고문에 3개사 이하에 한해 건설사들간에 공동도급이 가능하도록 정했다. 현재 일부 메이저 건설사들은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공동도급 참여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