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2.2℃
  • 흐림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2℃
  • 맑음울산 7.8℃
  • 구름많음광주 5.7℃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4.0℃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1.3℃
  • 구름많음강진군 6.2℃
  • 구름조금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재건축·재개발 수주전, 연초부터 뜨겁다

물량 줄어 경쟁은 갈수록 치열

연초부터 건설업계의 시선이 정비사업 시장으로 쏠리고 있다. 건설사들은 해가 바뀔수록 정비사업 시장 규모가 줄어들 것이란 분석이 나오면서 상반기부터 유리한 고지 선점을 위해 수주 총력전에 나설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2018년 정비사업 시장 규모는 2017년에 비해 3조원가량 축소됐다. 우선 지난해 집계된 정비사업 규모는 23조원이다.                       


이는 전년도 규모인 28조5,000억원에 비해 약 20%가 줄어든 수치다. 올해의 경우 시장 규모는 20조원으로 지난해 23조원에서 약 3조원 낮아질 것이란 분석이다.


정비사업 시장 규모는 지난해 초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시행되면서부터 줄어들기 시작했다. 


실제로 2017년 정비사업 시장은 서울 강남권 재건축 사업장을 중심으로 수주전이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곳곳에서 시공자 선정이 이뤄졌다. 2017년 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유예 기간이 만료되면서 제도 적용을 피하기 위해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재건축사업장 곳곳에서 시공자 선정에 나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해의 경우 초과이익환수제 부활과 함께 안전진단 기준 강화, 시공자 선정 기준 강화 등 정부 규제로 수주 열기가 다소 식었다. 더욱이 경찰이 재건축 등 정비사업 비리 조사를 단행하는 악재가 겹치면서 건설사들이 몸을 사리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올해 역시 정부 규제가 지속되면서 정비사업 시장은 지난해에 비해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한동안 답보상태였던 정비사업장 곳곳에서 입찰공고를 준비하는 등 일제히 시공자 선정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의 경우 시공자 선정을 예고한 곳은 모두 22곳으로 파악되고 있다. 약 5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이러한 가운데 건설사들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알짜배기 사업장들을 위주로 상반기부터 시공권 확보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초반부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해 하반기 불투명한 정비사업 시장 전망에 대한 리스크를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