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0.3℃
  • 흐림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0.6℃
  • 흐림대전 2.0℃
  • 대구 1.4℃
  • 울산 1.1℃
  • 광주 -1.1℃
  • 부산 0.6℃
  • 흐림고창 0.0℃
  • 제주 3.9℃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0℃
  • 흐림거제 1.2℃
기상청 제공

서울시 재개발 중단 논란 | ‘검토·보류·보존’ 발언 도마위

취임 이후 곳곳서 재개발 중단
무악2·사직2구역 등 ‘속 앓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연이은 재개발 중단 발언이 도마위에 올랐다. 정비업계는 재개발에 대한 박 시장의 ‘검토·보류·보존’ 등 연속된 발언에 불신이 팽배해지고 있다. 


박 시장의 말 한 마디로 정비계획변경이 이뤄지거나 사업이 중단되는 등 신중함이 배제된 도시계획으로 인해 애꿎은 조합원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박 시장의 정비구역 내 재개발 재검토 발언은 이번 을지로·청계천 일대가 처음이 아니다. 박 시장의 말 한마디로 재개발 재검토뿐만 아니라 중단·보류된 사례도 종종 나왔다.


박 시장은 지난 2016년 무악2구역을 찾아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공사를 중단 시키겠다”고 말했다. 당시 무악2구역은 정당한 법적 절차에 따라 철거가 진행중이었지만, 일부 주민들이 일제강점기 시절 옥바라지 골목 보존 가치를 앞세워 사업을 반대했다. 이러한 내용이 여론을 통해 시장에 알려졌고, 돌연 현장에 나타난 박 시장의 재개발 중단 방침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옥바라지 골목으로서의 역사성을 입증할 증거도 불충분했고, 사업을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은 책정된 감정평가금액보다 높은 보상금을 요구했다는 게 조합의 설명이다. 


결국 무악2구역 조합원들은 사업이 재개되기까지 매달 1억5,000만원에 달하는 금융비용을 감당해야 했다.


사직2구역의 경우 상황은 더 심각하다.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철거가 목전인 상황에서 ‘역사·문화’ 보존을 앞세운 시의 불통행정으로 사업은 7년째 멈춰있다. 


사직2구역은 시에서도 전면 개발의 시급성을 인지하고 지난 2010년 5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시는 2012년 사업시행인가까지 받았다. 


이후 시는 2017년 주민들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역사·문화 보존을 앞세워 유네스코 등재를 이유로 직권해제 시켰다. 이에 대해 서울고등법원은 직권해제가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하지만 시가 불복하면서 주민들은 여전히 열악한 주거환경에 방치돼있는 상황이다.
이혁기 기자 lee@arunews.com



배너
배너
경계분쟁 (2) 경계에 의구심을 가지는 쪽은 경계측량을 하게 됩니다. 이때 경계복원측량을 하게 되는 경우가 보통인데, 이것은 지적도상의 경계를 실제 토지 위에 선을 긋듯이 복원해 보는 방법입니다.그 결과 경계가 어느 한쪽으로 밀리면서 면적은 지적도상의 면적과 동일한데 결과적으로 상대방의 경계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내 토지만 지적도상의 면적보다 넓은 면적이 되어 이웃 토지를 침범하게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경계가 전체적으로 밀리는 현상이 생겨서 인접 토지 상호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경우는 애초에 지적도를 잘못 그렸기 때문일 수도 있고, 경계복원측량 방법이 잘못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경계가 밀리는 원인을 밝히기가 쉽지도 않고, 해결책을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경계가 서로 밀리지 않는데 내가 인근 토지를 침범한 경우는 담장을 잘못 쌓아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예전에 한 측량이 잘못되었을 수도 있고, 실수로 경계를 잘못 파악하였을 수도 있습니다. 경계를 물리는 수 밖에 없습니다.경계를 침범 당하였다고 판단하는 측은 상대방에게 법적인 조치를 취합니다. 침범 당한 토지를 인도하고 지상 건축물을 철거하며 나아가 그동안 토지를 사용수익함으로써 얻은 부당이득을 반환하라는 내용의